[김태유 교수의 북콘서트] 후기 모음

참여 후기



회차: 
작성자: 
최윤진
조회: 
1139

[김태유 교수의 북콘서트] 후기 모음

제4회 저자와 함께하는 중앙도서관 북콘서트 - 김태유 교수 편

<참여 후기>

번호

이름

참여후기

1

*

패권의 발현과 산업혁명을 접목시키는 흥미로운 주제의 북 콘서트였다. 우발적, 단발적인 사건에서가 아닌 역사적, 제도적 흐름과 원인을 찾아 설명하려는 학자적 꼼꼼함이 느껴졌으며, 애초에 전공분야가 아니었음에도 끝없이 연구열을 불태우시는 교수님의 열정에 절로 고개가 숙여지는 시간이었다.

2

*

회사를 다니다가 석사과정에 입학한 후 첫 특강 수업을 들었습니다. 회사에서도 4차 산업혁명에 대해 관심이 많아 대토론회도 많이 열고 저명인사를 모시고 특강도 했었지만 막연하게만 느껴졌었는데, 김태유 교수님 수업 강의를 듣고 왜 우리가 4차 산업혁명에 적극적으로 참여해야 하는지 깨달았습니다. 유익한 북 콘서트 감사합니다.

3

*

전공서적 외에는 책을 접할 시간도, 노력도 기울이지 않았던 이로써, 북 콘서트는 저자의 책 내용뿐만 아니라 저자의 통찰력과 고민을 그대로 전달받을 수 있어서 너무 좋은 기회였습니다. 특히 작가 김태유님은 제가 만나본 사람들 중에서 가장 에너지가 넘치고 연구의 폭과 깊이가 넓었던 사람인 거 같습니다. 질의응답 시간엔 다양한 배경의 사람들이 그들이 바라보는 시각에서 질문을 해줘서 신선한 견해와 다른 시각에서의 생각의 기회를 얻을 수 있었습니다.

4

*

인문학을 전공하는 학생으로서 사회자님 말씀하신대로 세상을 바라보고 미래를 예측하는 데 있어 평소에는 접하기 어려웠던 경제사의 관점을 접할 수 있어 좋았고, 시쳇말로 먹고 사는 문제라는 근본적인 주제에 대해 생각해볼 수 있는 기회가 되었습니다. 강연 시간의 한계로 충분한 말씀을 듣지는 못한 것 있지만, 오랜 기간에 걸쳐 관심을 갖고 연구하신 교수님의 열정을 느낄 수 있었습니다. 오래도록 곱씹어 생각해 볼만한 강연일 것 같습니다.

5

*

시대의 주인공은 어떻게 결정되는가, 우리의 오늘은 어떻게 형성되었나와 같은 물음에 충실한 답을 주었던 선생님의 저서를 보다 깊이 있게 이해하는 기회가 되었고 아울러 오늘을 살아가는 우리의 사명을 확인하는 의미 있는 행사였습니다. 충실한 행사를 준비해주신 중앙도서관측에 감사드립니다.

6

*

4차산업혁명, 정치인들을 통해서 말로만 들어서 어렴풋이 그 의미에 대해서만 알고 있었는데 김태유 교수님의 강연을 통해서 개념을 알게 되었고 앞으로의 미래에 대한 방향성도 확인할 수 있었던 귀중한 시간이었습니다.

특히 북극항로 개척이나 우리의 적극적인 자세가 필요하다고 설파하신 부분은 어디서도 듣지 못할 귀중한 지식 이었다고 생각합니다. 그리고 중간 중간에 보여주셨던 따뜻한 인간미도 기억에 남습니다.

7

*

강의해주신 김태유 교수님께서 준비를 많이 해오신데다 말씀까지 정말 잘하셔서 북 콘서트 내내 산업혁명의 핵심이 무엇인지 책을 읽기도 전에 어느 정도 알 수 있었다. 10여 년이 넘는 지난 세월을 돌아보며 섣부른 신자유주의 도입이 일반 시민에게 어떤 폐해를 주었는지 검증할 수 있었고 앞으로 국가와 공무원의 역할이 매우 중요하다는 점을 알 수 있었던 유익한 시간이었다. 질의응답 시간에는 교수님도 슬럼프가 있다는 걸 알게 되어 대학원생인 내게 뜻밖의 용기를 주시기도 했다. 북 콘서트를 앞으로도 계속 열어주신 도서관에게 감사의 말씀을 드리고 싶다.

8

*

제 공강 시간을 희생하고 북 콘서트에 참여한 것은 최고의 선택이 아니었나 싶습니다. 두 시간 남짓의 짧은 시간동안 마치 김태유 교수님의 책을 빨리 감기로 돌려보듯이 내용을 파악할 수 있었습니다. 특히 국제정치경제질서의 변화와 4차 산업혁명이라는 평소 관심사에 맞는 내용의 강연이었고, 그 주제들에 대해 가지고 있었던 제 호기심을, 그것도 공대 교수님이 그렇게 잘 풀어주셨기에 더 인상적이었던 것 같습니다. 흔히들 책을 통해 나라의 미래나 우리의 행복에 대해 생각해본다고들 하지요. 그러나 이번 북 콘서트는 두 시간 남짓의 짧은 강연으로도 나라와 세계의 미래에 대한 생각이 날개를 뻗고 뿌리를 내릴 수 있음을 보여주었습니다.